편집 : 2019.7.23 화 01:36
한국노총, 정치
> 뉴스 > 사회
     
광주광역시, "미세먼지센서개발 프로젝트로 일자리 창출할 것"
광주 광산구, 공기정화 기술개발 등 '공기산업 클러스터' 조성 계획 타당성 조사 신청도
2019년 04월 08일 (월) 12:44:44 오영환기자 news6029@nbs.or.kr

광주광역시, "미세먼지센서개발 프로젝트로 일자리 창출할 것"

광주 광산구, 공기정화 기술개발 등 '공기산업 클러스터' 조성 계획 타당성 조사 신청도

최근 미세먼지가 한반도를 덮쳐 대기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지방정부들이 '공기산업' 관련 생태계 조성에 힘을 쏟고 있다. '반값 연봉'에 주택·보육서비스 등 사회임금을 보탠 광주형 일자리에 이어 '공기형 일자리' 창출에 나선 것.

   
 

광주시 광산구는 공기정화 기술개발 및 기반조성 프로젝트를 제출해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지역발전투자협약 시범사업에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이 사업엔 올 6월부터 2021년까지 180억원(국비 90억원)이 투입된다. 광산구는 광주 공기산업 관련 업체 110곳(전국의 64%) 가운데 90%가 광산구 안 평동·하남국가산단에 몰려 있다는 점을 효율적으로 활용했다.

광산구는 2019~2021년 공기정화 관련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먼저 전자부품연구원 광주지역본부와 손잡고 중저가 보급형 미세먼지 측정 센서 개발에 나선다. 보급형 센서는 광산구 관내 140곳에 설치된다.

광산구는 지난달 19일 케이티(KT)와 업무협약을 체결해 케이티의 실외 공기 질 측정기 등 서비스 플랫폼을 이용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했다. 이종민 광산구 기업정책팀장은 "거주지별 미세먼지 정보를 좀 더 세밀하게 나눠 주민들에게 모바일 웹으로 정보를 서비스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미세먼지 마스크 시험 인증을 받을 수 있도록 소촌산단에 공기산업 중심 중소기업복합지원센터를 설립할 방침이다.한편 광주광역시는 공기산업 집적화단지(클러스터) 조성에 힘을 쏟고 있다. 지난해 11월 전자부품연구원 광주지역본부에 문을 연 '에어가전혁신지원센터'는 공기산업 업체들의 기술력 향상을 돕고 있다.

광주시는 오는 8월 과기부에 친환경 공기산업 육성 프로젝트 예비타당성 조사를 신청한다. 2021~2025년 5년 동안 350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공기정화 기술개발과 인증, 제품 상용화 등을 한꺼번에 처리하는 집적화 단지 조성 방안이 포함된다.

   
 

광주의 공기산업은 일자리 창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광산구는 공기산업 기업 2곳을 유치하고, 금형 등 기존 제조업 15곳을 공기산업 기업으로 전환해 자리 110개를 창출할 방침이다.

김삼호 광산구청장은 "금형과 부품 제조업에 치우친 하남·평동산단의 산업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공기산업이라는 신산업이 필요했다"고 밝혔다. 광주시는 경력단절 여성들에게 직업교육을 통해 공기청정기 관리 등 '케어 서비스' 일자리도 마련할 계획이다.

오영환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노동방송(http://www.nbs.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찾아오시는 길  |  저작권보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서로 43 한서빌딩 1310호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문화라 06942 | 등록연월일 : 2004년 06월 11일
부가통신사업신고 .서울체신청장 (2004. 2. 23) | 인터넷신문 서울특별시 아00831( 2009. 4. 8자)
대표자·발행인: 윤병학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 책임관 : 윤병학 news@nbs.or.kr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와 책임은 기사작성자 한국노동방송에게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2003 한국노동방송.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nbs.or.kr